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키워드 마케팅 비용이 부족할때 사용하는 마케팅 스킬

마케팅의 기본적인 것 중 하나가 바로 키워드마케팅이다. 키워드마케팅은 네이버,다음,구글 포털사이트에서 키워드를 검색하면 나오게 만드는 광고인데, 업종에 따라서 다르지만 키워드 마케팅 비용이 천차만별이다.

보통 대출,성형,보험과 관련해서 돈에 관련이 깊은 업종일수록 키워드 한달 비용이 많이 나간다. 보통 강남의 성형외과에서는 1달에 키워드 비용만 1억원 넘게 쓰는곳도 있다고 들었다. 대출 경우에도 보통 5천만원 정도를 쓴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누구나 키워드 마케팅 비용을 쏟을 수가 없다. 키워드 마케팅 비용이 부족할때 사용하는 마케팅 스킬 중 하나이며, 진성고객을 뽑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바로, 저가 키워드를 많이 양산해야한다. 우리는 일반적으로 대출 이라는 키워드를 생각했을때, 대출만 검색할 것 같아도

대출과 관련 비슷한 키워드들은 많이다. 네이버 키워드 검색 툴에 들어가서 확인이 가능하지만, 네이버 검색 툴만 믿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사람들이 많이 검색할 것 같고, 또 사람들마다 쓰는 문장이나 문구가 조금씩 다르다. 그렇기 때문에 진짜 유저들이 쓰는 단어를 그대로 광고한다면 저가 키워드 광고금액으로 진성 유저를 모을 수 있는 방법이다.

키워드 마케팅에 있어서 제일 중요한 것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수요의 키워드이지만, 광고주들이 잘모르는 공급의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제일 효과적으로 높다.

짧은 단문 키워드일수록 많은 사람들이 많이 검색하는 장점이 있지만, 광고 돈을 쏟아붇는 광고주의 입장에서는 지출 리스크가 너무 크다.

그리고 그런 비싼 키워드일수록 사이트에 머무는 시간이 생각보다 짧고, 단타로 빠르게 치고 나가는 업종 (예시로 대출,보험,자동차대출)과 관련해서 고객의 DB가 필요한 경우에는 짧은 키워드를 선호해도 되지만, 사이트에 오랫동안 체류하면서 사이트의 내용을 충분히 이해시켜야 하는 입장이라면 장문의 롱테일 키워드 개발이 필수적이다.

실질적으로 체류시간이 높은 키워드는 숏테일이 아니라 롱테일키워드이다. 키워드는 많으면 많을 수록 좋고, 보통 최소 1만개정도 키워드를 개발해야한다. 많게는 10만개정도까지는 있어야 한다.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